글쓰기

#1. 헌옷과 현수막 등 천폐기물이 작업장으로 들어온다장애인과 경력단절여성으로 구성된 직원들은 이 재료를 가지고 반려동물 용품을 제작한다우수한 디자인의 제품들은 사회적 가치를 함께 담아 판매된다. UNIST 학생창업기업 미싱피플(대표 이승우)의 사업모델이다.

#2. 작은 공이 3차원 미로 큐브를 통과한다큐브가 돌아가면 미로는 새로 생겨난다. ‘메이즈 큐브라 불리는 이 장난감은 UNIST ‘플레이 앤 플라이(대표 양지현·박상진)’의 사업 아이템이다메이즈 큐브는 아이들의 창의성과 공간감각 증진을 위한 교육용 장난감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디자인에 기술을 융합한 유망 창업아이템들이 울산에서 공개됐다.

‘디자인융합벤처창업학교 투자설명회’가 20일(수) 오전 10시, 울산롯데호텔 2층 크리스탈볼룸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투자설명회와 창업 아카데미 수료식으로 구성됐으며, 실제 투자자를 비롯한 청중 70여명이 참석했다.

투자설명회에서는 ‘창업 아카데미’를 수료한 우수 창업팀 10개의 사업 발표와 청중들의 모의투자가 진행됐다. 설명회 이후에는 특강과 수료식, 사업 경과보고 등이 이어졌다.

디자인융합벤처창업학교 투자설명회가 열렸다. 창업팀들은 투자자를 포함한 청중에게 투자를 호소하는 발표를 진행했다 |사진: 김보경 학생 제공

디자인융합벤처창업학교 투자설명회가 열렸다. 창업팀들은 투자자를 포함한 청중에게 투자를 호소하는 발표를 진행했다 | 사진: 김보경 학생 제공

‘디자인융합벤처창업학교’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에서 시행하는 창업 지원 사업으로, 지난 4월부터 전국 6개 권역에서 시작됐다. 이중 울산·경남지역 주관기관으로는 ‘UNIST-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울산대학교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이번 사업을 주관한 백준상 UNIST 디자인 및 인간공학부 교수는 “행사에서는 모의투자만 진행됐지만, 투자자들이 청중으로 참여한 만큼 유망 창업팀에 대한 실제 투자도 기대할 수 있다”며 “아이디어와 열정을 바탕으로 과정을 수료한 창업팀들은 창업의 꿈을 현실로 이어나갈 수 있는 잠재력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날 투자설명회에 참가한 10개팀은 예비창업팀(5개)과 창업기간 3년 미만의 스타트업 기업(5개)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됐다. 이중에는 UNIST 학생창업팀도 다수 포함됐다. 유벤저스, ㈜미싱피플, 플레이 앤 플라이, 레인 등 4개 창업팀은 우수 선발팀 자격으로 투자설명회에 나섰다.

투자설명회에 선보인 UNIST 학생창업팀의 아이템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플레이 앤 플라이, 레인, 미싱피플, 유벤저스.

투자설명회에 선보인 UNIST 창업팀의 아이템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플레이 앤 플라이, 레인, 미싱피플, 유벤저스. | 사진: 디자인융합벤처창업학교 제공, 편집: UNIST 홍보팀

창문에 부착하는 공기청정기를 제작 ‧ 판매하는 레인(대표 김보경·김병헌)은 기존 공기청정기와 달리 외부유입공기를 직접 정화하는 방식으로 공기질 문제를 해결하는 아이디어를 선보였다. 유벤저스(대표 김소정)는 사회문제를 푸는 플랫폼 사업을 제시했다. 이 플랫폼에서 주변 사람들과 아이디어를 나누고, 협력을 이끌어내 문제를 해결하는 게 목표다. 앞서 소개한 플레이 앤 플라이는 교육용 장난감을 제작 ‧ 판매하고 있으며, ㈜미싱피플은 반려동물용품을 생산하는 사회적 기업이다.

수료식 중 진행된 시상식에서는 UNIST 학생 기업 플레이 앤 플라이가 투자유치를 위한 발표와 모의투자 부분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 ‘최종평가회 최우수상’과 ‘IR피칭 대상(Steve Jobs상)’을 수상했다.

플레이 앤 플라이가 최종평가회 최우수상과 Steve Jobs상(IR피칭 우수)을 수상했다 | 사진: 플레이 앤 플라이 제공

시상식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플레이 앤 플라이 팀(양지현, 박상진 학생)이 환하게 웃고 있다. | 사진: 플레이 앤 플라이 제공

한편 울산 ‧ 경남 권역 디자인융합벤처창업학교 사업에는 국비 7억 3천만 원과 울산시 지원금 1억 원 등 8억 3천만 원이 투입됐다. 이번 사업에서는 40개 창업팀을 선발해 ‘창업캠프’를 운영했으며, 이중 10개 우수 창업팀은 ‘창업 아카데미’를 통한 심화 창업교육과 함께 시제품제작비, 지재권취득비 등 창업활동비를 지원받았다. 그 결과 7개 팀에서 매출을 올렸고, 5개 팀에서 투자를 유치했다.

(주)미싱피플은 재활용 천을 활용해 반려동물 용품을 제작, 판매한다. 용품 제작은 장애인, 경력단절여성 등이 맡았다. 다양한 가치를 창출하는 사회적 기업의 모습을 잘 보여준다. | 사진: 디자인융합벤처창업학교 제공

미싱피플의 제품이 선보였다. (주)미싱피플은 재활용 천을 활용해 반려동물 용품을 제작, 판매하는 사회적 기업이다. | 사진: 디자인융합벤처창업학교 제공

유벤저스의 아이템이 전시됐다. '유자통'은 UNIST 학내 폐자전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프로젝트다. | 사진: 디자인융합벤처창업학교 제공

유벤저스의 아이템이 전시됐다. ‘유자통’은 UNIST 학내 폐자전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프로젝트다. | 사진: 디자인융합벤처창업학교 제공

10개 우수팀의 제품 및 서비스가 전시됐다. 플레이 앤 플라이의 제품도 많은 관심을 받았다. | 사진: 디자인융합벤처창업학교 제공

10개 우수팀의 제품 및 서비스가 전시됐다. 플레이 앤 플라이의 제품도 많은 관심을 받았다. | 사진: 디자인융합벤처창업학교 제공